987,425 views 356 on YTPak
2,220 1,031

Published on 16 Nov 2015 | over 2 years ago

지난 14일 경찰의 물대포를 맞고 쓰러져 아직까지 의식 불명 상태인 농민 백남기(69)씨. 과연 이날 백씨에게 어떤 일이 있었던 것일까. 백씨가 물대포를 맞고 쓰러지는 전후 상황이 '오마이TV' 생중계 카메라에 고스란히 담겼습니다.

민중총궐기에 참석한 시민들과 경찰의 대치가 한창이던 오후 7시경 서울 종로구청입구 도로. 뒤쪽에 있던 백씨가 빈손으로 차벽쪽으로 걸어 나옵니다.

백씨가 차벽에 연결된 줄을 당기기 시작하자 경찰이 물대포를 조준사격합니다.

차벽과 4m 정도 떨어져 서 있던 백씨는 강한 수압의 물대포를 머리에 집중적으로 맞고 힘없이 도로에 쓰러집니다.

하지만 경찰은 정신을 잃은 백씨와 백씨를 구조하러 온 시민들을 향해서도 한동안 물대포를 조준발사했습니다.

경찰의 살수차 운용지침을 보면 직사살수 할 때는 안전을 고려해 가슴 아래를 겨냥하고 부상자가 발생하면 즉각 구호조치를 해야 한다고 돼 있지만 경찰은 이 지침을 지키지 않았습니다.

백씨가 쓰러지는 동영상이 공개되면서 경찰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더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오마이뉴스 박정호입니다.

(영상 윤수현, 사진 이희훈, 취재 박정호, 편집 강신우)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ustomize Your Hybrid Embed Video Player!

6-digit hexadecimal color code without # symbol.

 

Report video function is under development.

 


Loading related videos...